최신의학정보

제목 사마귀, 뜸으로 없앤다!
작성일 16-04-29 조회수 177
내용

사마귀, 뜸으로 없앤다!


뜸으로 제거, 해외 저널(Explore지)에 첫 보고

냉동치료, 레이저 치료에 반응 없던 3명, 완전 제거

통증 때문에 냉동치료 기피하는 환자에게 적용 가능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에 의해 생기는 사마귀(Wart)를 뜸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연구가 최초로 보고됐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윤영희 교수는 ‘다른 치료에 반응하지 않았던 손발 사마귀를 뜸으로 치료한 증례군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통합의학 분야의 유명 SCIE급 저널인 익스플로러(Explore)에 게재됐다.

사마귀는 주로 아동이나 청소년 그리고 젊은 성인에게 호발하는 피부 질환으로,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의 표피가 과다증식하면서 발생한다. 사마귀는 어느 부위의 피부에나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손, 발, 다리, 얼굴에 잘 생긴다. 드물게는 입술이나 입안, 외음부에도 발생할 수 있다.

냉동치료, 레이저 치료에 반응 없던 3명, 뜸 치료로 사마귀 제거
윤영희 교수는 냉동치료, 레이저, 사마귀연고 등 기존의 치료에 반응하지 않던 환자 3명을 대상으로 7일에서 10일 간격으로 뜸 치료를 시행하였다. 뜸은 쑥 0.1g을 재료로 하여 높이 1.8cm, 직경 1.2cm의 쑥뜸을 사용했다. 환자의 사마귀 병변 부위에 뜸 치료를 시행했으며, 병변의 상태에 따라서 뜸이 60~80% 가량 연소되도록 했다. 특히 환자가 뜨거움이나 통증을 느끼지 않도록 주의했다. 또한 매회 내원시 한 병변에 뜸 치료를 10회 반복하여 실시했다. 3명의 환자는 각각 5회, 16회, 19회 내원 후 사마귀가 소실되었다.



사마귀 뜸 치료 전, 후 비교 사진 ① : 뜸 치료 5회


사마귀 뜸 치료 전, 후 비교 사진 ② : 뜸 치료 16회


사마귀 뜸 치료 전, 후 비교 사진 ③ : 뜸 치료 19회


뜸의 치료 원리와 효과
뜸은 쑥과 같은 한약재를 몸의 특정 부위에 비롯하700℃까지 상승하고, 뜸 표 피부 표면 온도는 38~49℃ 정도까지 상승한다고 한다.

전자 뜸 치료기 개발로 부작용 줄어
뜸 치료 중 가장 염려되고 잦은 부작용으로 대표적인 것은 화상이다. 잘못된 자세, 과도한 열 자극 등으로 인해 치료는커녕 화상을 입는 경우도 발생한다. 사람의 피부는, 체온보다 높은 38℃ 이상의 온도에서는 화상의 가능성이 있고, 46℃에서는 통증을 느낀다고 한다. 뜸 치료 중에는 피부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온도 이상으로 피부 표면 온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 의료인에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일 뜸 치료 이후에 미미한 붉은 자국이 보이는 등의 화상이 발생했다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최근에는 화상이나 통증과 같은 부작용 없이 뜸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전자 뜸 치료기가 개발되어 임상에서 활용되고 있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윤영희 교수는 “사마귀 치료에서 뜸의 효과에 대한 객관적인 연구 보고는 현재까지 없었으며, 관련 연구 활동도 적은 편이었다” 며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냉동치료나 레이저 치료 이후에도 사라지지 않는 사마귀 환자들 및 통증 때문에 냉동치료를 기피하는 소아환자들에게도 뜸 치료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고 설명했다.


(사진설명) 소아의 경우도 화상이나 통증과 같은 부작용 없이 전자 뜸 치료가 가능하다.

목록